Search

“첫 해외 개최 내년 OC 한상대회를 성공적으로”



해외에서는 처음으로 열리는 세계한상대회인 내년 오렌지카운티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자고 재미 한인 상공인들이 결의했다.


2023년 ‘제21차 세계한상대회’를 주최하는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미주한상총연·회장 황병구)는 지난 13∼15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넬슨 멀린스 로펌과 둘루스 소네스타 호텔에서 총회와 이사회, 웍샵을 열고 이같이 다짐했다고 밝혔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이 주관하는 제21차 내년 세계한상대회는 10월 9∼12일 오렌지카운티 애나하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이번 미주한상총연 총회에는 내년 OC 세계한상대회 본부장을 맡은 노상일 오렌지카운티 상공회의소 회장 등 임원진과 전국 78개 지회 회장 등 100여 명이 참가했다.


행사에는 김성곤 이사장, 박윤주 주애틀랜타 총영사, 하대성 경상북도 경제부지사, 김형률 민주평통 애틀랜타 회장, 이홍기 애틀랜타 한인회장 등이 참석해 축사했다. 황병구 회장은 “내년 세계한상대회를 재미동포와 여러 동포 단체가 협력해 총력을 다해 성공적으로 치르겠다”고 밝혔다.


재외동포재단은 올해 11월 울산에서 열릴 예정인 ‘제20차 세계한상대회’ 프로그램 설명회를 열고 재미동포 한상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김성곤 이사장은 “울산 한상대회의 성공적인 개최가 내년 미국 한상대회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있다”며 “국내 지자체와 기업들이 협력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재미동포 한상들의 울산대회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미주한국일보 전자신문 서비스 상세보기 (koreatimes.com)



44 views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