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주총연 주선으로, 경상북도, 조지아주와 교류 논의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 주선으로 경상북도와 조지아 주 상호 교류 협의.


지난 13일 경제개발부 및 주청사 방문

지난 13일 오후 경상북도 하대성 경제부지사, 이응원 외교통상과장, 정용각 실장, 서동섭 팀장, 전보화 주무관 등 5인이 조지아주 경제개발부를 방문해 에비 투라노 경제부 부장관과 코린 마르식 국제 협력부 매니저와 만나 경상북도와 조지아주의 경제, 투자 및 문화교류에 대하여 논의를 했다.

만남 후 이어진 회의에서 양측은 상호 투자에 관한 논의와 경북을 본거지로 하는 한인 기업들의 조지아주 진출에 관한 이야기를 했으며, 세계적 문화유산 경주에 관한 이야기를 했다.

또한 만남 이전에 한국 국기를 복도에 두면서 경상북도 방문팀의 방문을 환영한 조지아주 관계자들은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시작이 경상북도에서 시작되었다는 것을 들으며 경상북도의 저력에 대해서 놀라움을 표현 하기도 했다.

이후 양측은 지속적이고 즉각적인 교류를 시작하기로 합의했으며, 조지아주 관계자들은 출장중인 경제부장관의 서한문을 경상북도측에 전달했다.

한편 경상북도팀은 조지아주 경제개발부 외에도 조지아주 주청사를 방문하여 제프 던칸 부주지사와 제임스 빌 수석 정책담당관과 만나 양국간의 정무, 경제, 문화교류에 관한 논의를 했다.

경상북도팀의 이번 조지아 방문은 경북 해외자문위원이자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의 이경철 정무수석부회장과 애틀랜타 조지아 한인상공회의소의 박청희 수석부회장인 박청희씨의 주선으로 성사됐다. 애틀랜타 조선일보: 경상북도, 조지아주와 문화교류 논의 - 로컬 - 애틀랜타 조선일보 (atlantachosunlibrary.com)

13 views0 comments